검찰이 "조폐공사 파업유도" 사건 수사에 착수한다.

검찰은 11일 민노총과 조폐공사 노조, 민주화를 위한 교수협의회 등이
김태정 전 법무장관과 진형구 전 대검 공안부장,강희복 조폐공사 사장을
직권남용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고발해 옴에 따라 이 사건을 정식 수사키로
했다.

검찰은 조만간 국회 국정조사 일정이 시작되는 점을 감안, 고발장 검토작업
을 거쳐 사건을 서울지검 또는 대검 중수부에 배당할 방침이다.

이에 앞서 민노총 등은 이날 대검에 낸 고발장에서 "진 전부장은 파업유도
계획을 세우고 고교 후배인 강 사장에게 조폐창 통폐합 계획을 발표해 파업을
유발한 뒤 노조 간부를 구속하는 등 노조를 탄압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은 이날 대의원대회와 결의대회 등을 통해 6월
파업 일정을 최종 확정, 강력한 대정부 투쟁을 전개해 나가기로 했다.

이에따라 특단의 변수가 없는 한 대규모 파업사태는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노총은 5백명의 대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임시전국대의원대회를 갖고
오는 16일 시한부 경고 파업과 26일 이후 무기한 총파업 등 대정부 투쟁
계획을 확정했다.

박인상위원장은 이날 대회사에서 "노동정책이 근본적으로 바뀌지 않는 한
현 정부와의 정책연합관계를 파기하고 의료보험과 국민연금 개악저지 등
전면적인 반정부 투쟁에 돌입하겠다"고 선언했다.

민주노총도 이날 오후 명동성당에서 5백명의 노조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전국단위노조대표자결의대회를 갖고 17일 시한부 총파업 등 향후 투쟁일정을
의결했다.

민주노총은 12일 서울역 등 전국 주요 도시에서 노동탄압 규탄 집회를
개최한다.

< 최승욱 기자 swchoi@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6월 12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