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 관련 범죄가 급증하고 있다.

경찰청은 15일 지난해부터 올해 3월까지 컴퓨터 관련사범 6백18명을 적발,
이중 1백36명을 구속하고 4백33명을 불구속입건하는 한편 49명을 수사중
이라고 밝혔다.

범죄 유형별로는 인터넷과 PC 통신을 이용한 음란및 복제물 판매, 사이버
성폭력범이 5백34명으로 가장 많았다.

또 금융 전산자료 유출 및 홈뱅킹 사기 등 24명을 비롯 <>타인 ID 도용
16명 <>해킹 9명 <>컴퓨터 바이러스 제작및 유포 7명 <>인터넷 불법사이트
운영 6명 <>기타 22명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컴퓨터 범죄중 인터넷이나 PC통신을 이용한 음란물 판매행위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경찰은 인터넷 PC통신 등에 광고를 낸 후 돈을 무통장으로 입금받고 음란
CD나 비디오테이프를 소포로 우송하는 수법이 이용됐다고 밝혔다.

ID 도용 범죄의 경우 과거에는 호기심 차원의 단순 도용이나 해킹 준비
수준에 그쳤으나 최근에는 남의 ID로 장시간 유료게임을 즐기고 음담패설로
명예를 훼손하는 등으로 범죄유형이 다양해 지면서 피해도 늘어나고 있다.

경찰은 최근 사이버 스토킹 범죄도 발생하고 있다며 여성의 경우 인터넷
채팅 등에서 개인정보 관리에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지난해 12월 이모(21)씨는 인터넷 동호회를 통해 알게된 하모(23.여)씨가
만나주지 않자 인터넷과 PC통신 게시판에 하씨 이름으로 "남자를 구한다"는
내용과 전화번호를 게시,하씨가 음란성 전화에 시달리도록 한 혐의로 경찰에
구속됐었다.

< 손성태 기자 mrhand@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4월 16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