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공사 노조가 19일로 예정된 전면파업에 앞서 13일부터 부분적
으로 작업을 거부하는 준법투쟁에 돌입,지하철 운행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서울지하철 노조는 이날 오전 10시30분께 서울 성동구 용답동 군자기지에
서 5백여명의 노조원들이 모인 가운데 현장간부 결의대회를 갖고 "구속을
각오하고 투쟁하자"는 결의를 다진뒤 전 노조원들에게 세부 파업지침을
시달했다.

노조는 13일 기술지부,14일 차량지부,15일 승부지부가 차례로 준법투쟁을
벌이며 투쟁강도를 단계적으로 높여간 뒤 19일부터 전면파업에 돌입할 예정
이다.

이에앞서 지하철노조 기술지부는 이날 집행부의 지침에 따라 선로보수 신
호통제 역사관리 등의 작업을 평소의 50%만 하고 특별업무는 거부하는 준법
투쟁에 들어갔다.

신호통제 등 대부분의 지하철 운행기능이 자동화돼 있어 기술지부의 이날
부분적인 작업거부가 운행차질로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승무지부의 작업거부
가 시작되는 15일부터는 운행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검찰은 지하철 노조의 파업 뿐 아니라 운행지연 차량점검거부 등의
태업에 대해서도 관련자를 전원 사법처리하기로 했다.

전면 파업을 벌일 땐 노조 지도부와 배후조종자 등 40명 정도를 구속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지하철노조가 파업에 들어갈 경우 즉시 비상인력을 즉시 투입하
는 등 비상 수송체제에 들어갔다.

서울시는 파업이 길어질 것에 대비,군 특수인력을 지원받아 전동차 운행
에 투입하기로 했다.

< 김문권 기자 mkkim@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4월 14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