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전후의 고학력 미취업자를 위한 공공근로사업이 대폭 확대된다.

또 모내기 등 농촌일손돕기 사업에 공공근로인력이 투입된다.

행정자치부는 젊은 사람들이 참여할 수 있는 도시형 공공근로사업을
늘리기 위해 오는 6월말까지 계속되는 2단계 사업에 1천7백억원의
예산을 추가로 투입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20대 전후의 대졸자등 고학력 미취업자가 전체 실업자의 39.8%를
차지하는 데다 이들의 대부분이 수도권등 대도시에 몰려 살기 때문이다.

행자부가 시.도에 추천한 사업은 <>특산품과 문화재등 향토지적재산권
조사를 비롯, <>주민등록 화상입력 <>저소득 자녀를 위한 컴퓨터교실
강사 <>각종 행정통계 조사및 전산화작업 등이다.

행자부는 우선 이미 공공근로사업에 참여하겠다고 신청하고 대기중인
10만명중에서 대상자를 선발할 방침이다.

이와함께 행자부는 본격적인 농번기를 맞아 경지면적이 평균치이하이거나
60대이상의 고령자만 있는 농가,노동력이 부족한 농가등을 대상으로
부족한 일손을 돕기로 했다.

행자부는 농촌지원 인력에 대해서는 근로요원을 단체로 수송하고
도시락도 각자 지참하도록 유도,지원받는 지방자치단체나 농가의 부담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이밖에 행자부는 일용근로자의 능력과 현장경험을 살리면서도 생산성도
확보할수 있는 사업을 중점적으로 시행하기로 했다.

예를 들어 <>소하천.하수도등 재해위험지역 정비 <>학교등 공공시설물
개.보수 <>도시 소공원조성및 조경사업 <>도로.상수도시설 정비 등이다.

< 최승욱 기자 swchoi@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4월 13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