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노숙자의 창업활동을 적극 지원해 일자리창출에 나서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31일 노숙자의 일자리창출과 안정적인 생활을 위해 오는
6월부터 12월말까지 전국 1백53개 쉼터에서 머물고 있는 노숙자 가운데 근로
능력과 자활의지가 있는 노숙자에 대해 소규모 공동창업활동을 지원할
방침이다.

복지부는 시.도별로 설치된 17개 자활지원센터를 창구로 <>자전거 수리
<>종합 집수리 <>열쇠및 도장 <>이.미용기술 <>제과.제빵 <>도매 <>청소용역
<>음식물찌꺼기.생활용품 재활용 <>봉제등 자활공동체 사업창업을 지원한다.

또 종교및 시민단체대표등으로 구성된 "노숙자자활지원위원회"의 추천을
거쳐 실효성이 높은 자립자활프로그램을 운영중인 쉼터나 운영할 예정인
쉼터를 자활공동체사업장으로 선정한다.

이 이원회는 분기별로 자활사업을 평가한뒤 일자리 창출 효과가 높은 사업장
에 대해 내년에도 생업자금 알선등 지속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하게 된다.

이와관련, 김모임 복지부 장관은 "노숙자들이 모여 창업할 경우 실업자
구제와 일자리 창출이란 두마리 토끼를 잡을수 있다"며 "창업에 필요한
상담은 물론 기술과 일부 자금도 지원해주겠다"고 말했다.

복지부는 이를 위해 15억원의 추경 예산을 확보, 자활 가능성이 높은
노숙자에 대해 리어카나 중고소형화물차등 창업에 필요한 기본장비를
구입해줄 방침이다.

한편 지난 3월 현재 쉼터에 입소한 노숙자는 5천7백명으로 건설일용직
출신이 38%로 가장 많고 기능직(21%), 사무직(15%), 자영업자출신(8%)등의
순이다.

< 최승욱 기자 swchoi@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4월 1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