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학년도 대입전형계획은 학생들이 소질이나 특기, 적성 등을 살려 대학에
진학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전형방식들을 담고 있다.

특히 각종 추천제와 특기자 선발제 등 특별전형의 확대는 학업성적이 다소
처지는 학생들에게도 자신의 소질만 잘 활용하면 대학에 갈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던져주고 있다.

이에 따라 현재 고교 1년생 이하의 학생들은 자신에게만 있는 "특성적인"
부분을 면밀히 검토해 정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수험생들은 그러나 2002학년도부터 시행되는 새 입시제도가 완전한 의미의
"무시험 전형"은 아니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비록 그 비중이 많이 줄긴 했지만 역시 가장 큰 선발방식은 현재와 같은
"시험에 의한 일반전형"이기 때문이다.

특히 학교생활기록부의 성적 반영률은 더욱 높아지는 추세다.

올해 고교에 입학한 학생들부터는 "수행평가제"라는 새로운 학습방식에
의해 지도와 평가를 받게 된다.

학교에서의 시험도 대부분 논술화된 주관식으로 치러진다.

특히 "강제적인" 보충수업과 자율학습이 없어져 상대적으로 여유시간이
많아졌다.

입시를 앞둔 학생들은 그러나 시간이 많아졌다고 좋아할 것이 아니라 남는
시간을 특기교육이나 심화학습에 적절히 투자해야한다.

이와 함께 정보소양인증제를 채택한 대학이 많아졌다는 점에서 평소 컴퓨터
활용능력을 기르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해야 할 것이다.

< 김용근 종로학원 평가연구실장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3월 27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