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MJ 여성채용박람회 첫날인 16일 롯데 마그넷 월드점에는 행사시작 30분후
인 11시부터 점차 몰리기 시작하면서 3천여명의 여성들이 몰려 사상 최초의
여성채용박람회에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특히 고등학교와 대학을 갓 졸업한 20세 전후의 여성들이 가장 많이 눈에
띄었으며 30대 초반의 전직실업자들도 상당수 있었다.

아이의 손을 잡고 나온 주부들도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날 행사는 김대중 대통령 부인인 이희호 여사, 박영숙 (사)사랑의 친구들
총재, 이인원 롯데백화점 사장, 박용정 한국경제신문 사장 등이 개막테이프
를 끊으면서 막이 올랐다.

이 여사는 개막식을 마친후 직접 구인업체 부스에 들러 관계자들과 악수를
나누며 "무슨 회사냐" "몇명이나 뽑느냐" "참여해서 감사하다"며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17일까지 계속되는 이번 박람회에서는 고부가가치의 신서비스산업인 패션
디자인 문화관광 교육산업 등에서 70여개업체가 참여, 모두 1천5백여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3월 17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