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여당은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이 노사정위에 참여할 경우 노동계의
핵심요구사안인 근로시간단축과 고용안정협약을 적극 검토하기로했다.

김원기 노사정위원장과 이기호 노동부장관은 22일 노동부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은 방침을 밝힌후 노동계의 노사정위 탈퇴방침 철회를
요청했다.

김위원장은 "노동계가 요구하고있는 근로시간단축을 통한 일자리 나누기
방안을 노사정위에서 충분히 검토해 전향적으로 노력하겠다"며 "고용안정협약
문제도 노사정위를 정상화해 사측과 함께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위원장은 "노동계의 현안인 노사정 특별법제정과 실직자노조 가입문제
등은 3월 임시국회에서 법제화 될 것"이라며 "노동계와의 합의사항은 충실히
이행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기호 노동부장관도 "앞으로 정부는 공공부문의 구조조정과 관련,
노사정위원회에서 사전에 충분히 논의할 것"이라며 "노동계는 노사정위를
정상화시킨뒤 요구사항을 협의해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노총은 24일 대의원대회에서 노사정위 탈퇴를 공식 선언한후
전면적인 대정부투쟁에 나설방침이다.

민주노총은 27일 금속연맹주최로 서울 종묘공원에서 2만여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군중집회를 여는등 3월초순까지 총력투쟁을 벌인후 3월10일이후에는
대정부 직접교섭에 나설 계획이다.

< 김태완 기자 twkim@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2월 23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