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청은 목포, 해양 엑스포는 여수"

지역 최대 현안이었던 "전남도청 문제"가 이전을 재추진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아가고 있다.

전남도청 이전 문제는 지난 93년 3월 처음으로 공론화됐다가 "광주.전남
통합론"및 "이전 최적지"를 둘러싼 미묘한 이해관계 등으로 인해 수면
아래로 가라앉아 있었던 사안.

특히 "어디로 이전하느냐"는 이전 지역 논쟁은 그동안 도청 문제를 덮어
두게 만든 최대의 요인이었다.

그러던중 최근 2010년 해양엑스포 유치전이 뜨거워지면서 이와 연계, 도청은
목포로 하고 엑스포는 여수쪽에서 맡자는 "빅딜"로 돌파구를 찾고 있는 것.

도청이 옮겨갈 경우 최유력 후보지는 목포 인근의 무안군 삼향면 남악리
일대가 될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도청 문제의 불씨를 지피고 나선 것은 허경만 전남도지사.

허 지사는 지난 13일 구례 도정보고회에서 도청 이전의 운을 뗀 후 순천과
함평 등지에서 같은 얘기를 반복했다.

특히 지난 16일 출신지인 순천을 방문한 자리에서는 "무안군 삼향면으로
결정한 광주.전남발전연구원의 지난 93년 용역결과를 바탕으로 도청이전이
추진될 것"이라고 이전지를 적시하기까지 했다.

그는 "도지사의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용역결과를 묵살하면 도정 혼란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재임중 순천으로 이전을 추진하지는 않을 방침"이라고
못박았다.

정치권에서도 지원사격으로 거들고 있다.

국민회의 한화갑총무는 지난 19일 기자간담회에서 "2010 해양엑스포는
무안 완도 여수의 세 후보지중 여수로 내정된 것으로 안다"며 "도청이
목포쪽으로 간다면 엑스포는 여수에서 열어야 지역균등발전에 도움이 될 것"
이라고 말해 그동안 나돌았던 "빅딜설"을 뒷받침했다.

물론 도청 이전이 이뤄지기까지는 아직 넘어야 할 산들이 많다.

우선 도의회의 도청소재지 변경 동의안 처리가 첫 시험대가 될 전망이다.

지난 93~95년 사이 모두 3차례에 걸쳐 동의안을 부결시켰던 도의회의
분위기는 지금도 크게 변화된 것이 없다.

허 지사의 발언이 나오자마자 도의회 일각에서는 즉각 시도통합론과 후보지
재검토론으로 맞받아칠 정도다.

신정훈 의원은 지난 22일 성명서를 내고 "도청 이전은 도민의 의견수렴
절차를 거치지 않은 정치적 야합의 산물"이라고 맹비난했다.

최병순 도의회 부의장도 지난 26일 국민회의 도지부가 개최한 지방자치
협의회에서 "이전 후보지에 대해서는 도의회와 협의해 결정하겠다는 당초
공언과 다르지 않느냐"며 허 지사를 공격했다.

수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도청 인근 신도심 건설문제도 큰 과제다.

도는 도청이전 비용이 국고에서 지원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지원
여부는 불투명하며 도유지 매각, 신도심 택지개발 등의 방안도 검토하고는
있으나 아직 확실한 밑 그림은 나와 있지 않은 상태다.

하지만 이런저런 문제점에도 불구하고 도청의 목포 이전은 확정적이다.

도는 이미 도청이전 특별대책팀을 꾸려 올 상반기중 마스터플랜을 마련
한다는 방침이며 연내 도의회의 심의를 통과한다는 계획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 광주=최성국 기자 skchoi@ >


[ 도청이전 추진일지 ]

<>93. 3.13 - 광주민주화운동 관련 대통령 특별담화(도청을 이전하고
현부지에 5.18 기념공원 조성)
<> 5.17 - 도청이전사업 추진계획 수립
<> 8. 7 - 도청이전 특위운영(12월31일까지)
<> 12.21 - 후보지 선정결과 발표, 도의회 동의안 요청(1차)
<> 12.24 - 도의회 동의안 반려
<>94. 6.29 - 도의회 동의안 요청(2차)
<> 11.19 - 도의회 동의안 반려
<>95. 1.27 - 전남도, 내무부에 처리방향 회신 요구
<> 2.27 - 도청 소재지변경 동의안 도의회 제출(3차)
<> 3. 6 - 도의회의 소재지변경 관련 법해석 질의
<> 3. 8 - 도의회 동의안 반려
<> 7. 1 - 도지사 취임시 도청이전 유보선언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월 29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