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단체들이 민자에 의한 환경기초시설 설치사업을 크게 늘리면서
국내민간기업과 외국업체들간에 이들사업을 따내기 위한 수주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6일 환경부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2001년까지 30조원을 투입해 6백
20여개의 환경기초시설을 지으면서 이중 10조원의 자금을 민자로 유치
할 방침이다.

또 파주,서천,이천,군포,양주,봉화 등 6개 지자체도 민자로 하수종말
처리장을 짓기로하고 올해중 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경북 문경,전주 등 15개 안팎의 지자체가 하수종말처리장의
민자유치를 추진중이며,광역시로는 제주도가 내년에 건설할 소각시설을
민자유치방식으로 건설하기로 결정했다.

이처럼 지자체들이 환경기초시설을 민자로 건설키로 하면서 국내기업
은 물론 외국업체들도 수주경쟁에 적극 참여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특히 건설비용이 1천1백70억원에 달하는 파주의 하수종말처리장건설은
유수한 외국업체들까지 눈독을 들이고있다.

프랑스의 비벤디,제너럴 데조,호주의 보비스 등을 비롯한 10여개 업
체들은 국내사와 합작형식으로 민자유치사업 참여를 추진하고있다.

호주대사관 정일미 산업분석담당관은 "한국 정부가 민자유치사업 참
여업체에 대해 최대 18%의 수익률을 보장해주기로해 호주업체들의 관심
이 높다"며 "2~3개 업체가 국내사와 합작형식으로 민자유치사업의 참여
를 추진중"이라고 말했다.

민자유치사업이 이처럼 활성화되고있는 것은 환경기초시설에 대해
정부가 최대 70%까지 국고보조를 하고있는데다,참여업체에 대한 수익
률을 국제수준인 12~18%를 보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기 때문이다.

또한 환경기초시설의 운영관리에 뛰어드는 민간기업들도 급증하고
있다.

양평의 경우 민간위탁 입찰에 30여개의 업체가 참여할 정도로 관심
이 높았다.

환경부 윤용문 서기관은 "환경기초시설의 운영관리를 민간업체가 대
행함으로써 오는 2005년까지 추가소요가 예상되는 2만여명 공무원의
증원을 해소할수 있다"며 "민자유치와 민간위탁사업에 외국업체의
참여를 촉진하기위해 올해 3월중 워크샵을 열어 국내업체와의 합작을
주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김태완 기자 twkim@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월 7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