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8일 오후 5시 2만8천t급 현대금강호가 쪽빛 동해의 물살을 가르며
금강산 관광의 닻을 올린다.

동해항 등 현지의 준비상황을 점검해본다.


<>동해항 여객터미널 = 여객터미널에서 금강호로 탑승하는 오버 브리지
(over brige) 설치작업이 한창이다.

X-레이 투시기 3대, 문형탐지기 2대, 모니터 12대 등 검색장비는 물론
출입국관리소의 신원조회용 단말기도 설치됐다.

또 여객터미널 앞 광장에는 총 2백53대가 주차할 수 있는 5천6백60평방m의
주차장도 마련됐다.


<>현대금강호 = 지난 26일 모항인 동해항에 입항, 지난 30일 내항부정기
여객운성 사업면허를 받았다.

오는 3일부터는 출항을 위한 선식과 선용품의 선적이 시작되고 4일에는
동해, 삼척, 강릉 등 인근 지역 기관단체장 1백여명을 초청, 동해항 인근
해역을 시험운항할 계획이다.

금강호는 오는 7일 동해항에서 장전항까지 시험운항에 나서 금강산 가는
뱃길을 최종 점검한다.


<>장전항 공사 = 현대건설 공사팀은 지난달 17일부터 총 4백19명의 현대
인력을 입북시켜 본격적인 공사에 돌입했다.

현재 금강산 관광선 계류시설, 부속선 접안시설, 출입국사무소, 연결도로,
주차장 등의 공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 들었다.

북한측은 장전항에서 금강산입구에 이르는 7.5km의 관광도로를 개설했다.


<>관계기관 = 동해지방해양수산청은 금강산관광 지원위원회를 구성했다.

동해시는 숙박업소와 음식점에 대한 점검을 마치고 차량들의 분산유도를
위해 도로표지판 15개와 교통안내표지판 2백20개를 새로 설치했다.

< 장유택 기자 changyt@ >


<>환경부는 1일 금강산 관광객들이 자연보호를 위해 지켜야할 금강산
관광수칙 10계명을 작성, 배포키로 했다.

관광수칙 10계명은 <>사진을 찍을 때 야생동물과 최소 30m이상 떨어질 것
<>희귀식물 수석 채취금지 <>야생동물에 가까이 접근하지 말 것 <>야생동물
조류의 먹이를 채취하지 말 것 <>바위 나무 등에 이름 새기지 않기 등이다.

또 <>쓰레기 반드시 수거하기 <>등산로 이탈금지 <>인화물질 휴대금지
<>"야호"와 같은 큰 소리 치지 말기 <>나뭇가지를 꺾어 지팡이로 사용하지
말기 등이다.

< 김태완 기자 twkim@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1월 2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