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0여년간 한국의 성폭력은 섹스관광 등 집단적 형태에서 강간 등
개별적 형태를 거쳐 성희롱과 같은 미묘한 유형으로 변화된 것으로 분석됐다.

한양대 사회학과 심영희교수는 27일 서울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리고
있는 제12회 세계범죄학대회에서 "한국 성폭력의 변화"라는 논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논문에 따르면 근대화 초기인 70년~80년대 후반까지 성폭력은 산업화
수단이자 결과로써 섹스관광과 같은 집단적인 형태로 나타났으나 "정절
이데올로기"로 인한 신고기피로 사회문제화 되지는 않았다.

근대화 완숙단계인 80년~90년대 초반에는 강간 등 개별화된 성폭력형태가
본격적으로 출현했고 근대화에 따른 병리적 현상으로 급격히 증가하기
시작했다.

특히 이 기간중 성폭력에 대한 설문조사 보도와 여성운동 등으로 성폭력이
사회문제로 대두되면서 피해신고도 크게 늘어났다.

근대화의 병폐가 위험수준에 이른 90년대 초반 이후의 성폭력은 직장내
성희롱과 이성을 따라 다니면서 정신적, 신체적으로 괴롭히는 "스토킹
(stalking)" 등 보다 미묘한 유형으로 변화됐다.

심교수는 성폭력 근절을 위해서는 근대화과정에서 나타난 남녀 불평등과
가부장적 가족제도 등 각종 불평등을 해소하고 여성운동과 교육 등을 통해
성폭력의 위험성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 김문권 기자 mkkim@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8월 28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