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중수부(검사장 이명재)는 9일 빠르면 다음주부터 외환 위기를
초래한 강경식 전경제부총리에 대한 수사에 착수키로 했다.

검찰고위관계자는 "감사원이 외환위기에 대한 감사결과를 10일 발
표하면 자료를 넘겨받아 환란책임자에 대한 전면적인 수사를 벌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관계자는 "누군가 현재의 경제위기를 몰고온 데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이 여론인것으로 안다"며 "감사원 자료를 구체적으로 검토한
뒤 수사방향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강경식씨가 외환위기를 알고도 청와대 보고를 지연시킨 이
유와 개인비리등에 대한 조사를 벌일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와함께 PCS사업자 선정 의혹과 관련한 이석채(이석채) 전
정보통신부장관에 대해 다음주부터 사업계획서 심사위원,LG텔레콤,한솔
PCS 등 관련자 소환 등 본격 수사에 착수키로 했다.

검찰은 이씨의 개인비리 수사도 병행할 방침이며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소환대상자 소환일시 등을 공개할 방침이다.

김문권 기자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4월 10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