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물거래소, 부산인가 서울인가''

선물거래소 입지선정을 놓고 경비가 절감돼 부산쪽이 좋다는 입장과
영업이 편리한 서울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팽팽이 맞서 그 선택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선물회사 사장단은 오는 6일 서울에서 모임을 갖고 두 지역을 놓고 거래소
입지를 최종 확정, 재정경제원에 통보한뒤 이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에따라 부산시와 부산상공회의소, 경제단체들로 구성된 유치위원회는
5일 선물거래소 부산설립을 경제부문 선거공약 1호로 제시한 김대중 대통령
당선자에게 공약준수를 촉구하는 한편 재경원과 사장단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설득작업에 들어갔다.

이는 최근 부산설립에 대한 분위기가 일부 선물회사들의 반대로 무산될
우려가 있다는데 따른 것.

유치위원회는 "선물거래소는 부산지역 경제의 미래와 사활이 걸린 중대한
문제인데도 선물회사들이 서울을 고집하고 있는 것은 지방경제 활성화에
역행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명실상부한 지자체의 경제적 자립을 위해서는 선물거래소를 반드시 지역에
유치해야 한다는 것.

유치위원회는 최근 선물회사 입지선정 의원들이 부산을 방문, 부산시와
부산상의의 인센티브 제공 약속에 매우 긍정적인 입장을 보여 부산입지
결정에 기대를 걸고 있다.

부산상의는 선물거래소 완공 때까지 상의건물 1개층(2백50평)을 사무실로
무상대여키로 하고 벌써부터 비워놓고 있다.

부산시는 수영정보단지내 연건평 9백평을 부지로 제공하고 50억원 상당의
건물까지 무상으로 지어주겠다고 약속했다.

시의회도 지방세와 법인세의 절반 감면을 추진하는 등 거래소 운영에
필요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결의했다.

특히 IMF한파로 금융기관의 자금여력이 크게 떨어져 설립자본금 규모가
20억원인 선물회사가 지난해초 30개를 웃돌았으나 현재 18개로 줄어드는 등
서울지역 금융기관의 거래소에 대한 매력이 반감된 것도 부산유치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선물거래소의 서울유치를 주장하는 입장도 만만찮다.

선물회사들이 대부분 서울에 몰려있어 효율적인 영업을 위해서는 서울만이
최적이라는 주장이다.

거래소가 지역에 설립되면 아직 영업이 불안하고 직원들의 주거 근거지가
대부분 서울이기 때문에 지역으로 옮겨갈 경우 반발이 크다는 것.

특히 선물거래소는 전산시스템을 이용하기 때문에 서울~부산간의
통신장애가 발생할 경우 거래중지로 치명적인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부산지역은 서울에 비해 금융인프라가 뒤처져 있으며 정보수집에도
불리하다는게 서울유치론자들의 입장이다.

게다가 감독규제기관과 관련기관들이 대부분 서울에 몰려있어 부산에
거래소를 둘 경우 기업들은 서울에도 별도의 사무실을 두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밖에 어차피 결제는 서울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지방경제에 별 도움이
되지 못한다는 설명도 덧붙이고 있다.

<부산=김태현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8년 1월 6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