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항공사들이 막대한 환차손으로 인한 경영난 타개를 위해 대대적인
노선감축에 나섰다.

26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연말 또는 내년초
부터 국제선의 경우 모두 20개 노선(주 55회)을 전면 운항 중단하고 13개
노선에서 주 16회를 감편하기로 했다.

대한항공은 여객의 경우 서울~나가사키 노선을 폐지하고 서울~사이판
노선은 내년 3월말까지 운휴하는 등 9개노선(주 29회)의 운항을 중단하고
서울~삿포로 등 9개노선에서는 운항 횟수를 주 12회 줄이기로 했다.

화물도 서울~방콕~콜롬보간 노선의 방콕~콜롬보간을 내년 1월2일부터
운휴하는 등 2개노선(주 2회)은 운항 중단하고 서울~시드니 등 4개노선
에서는 주 4회를 감편하기로 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여객의 경우 부산~방콕간 노선을 내년 1월7일부터 3월
28일까지 운휴하는 등 8개노선(주 21회)의 운항을 중단하고 화물은 서울~
마카오 노선을 내년 3월말까지 주 3회 운휴하기로 했다.

< 최인한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2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