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국제공항의 관리운영 체제가 내년초 새정부 출범이후 민간주도 방식
으로 대폭 개편된다.

2일 건설교통부 및 공항경찰대 등에 따르면 현재 공항관리 업무가 한국
공항공단과 정부내 법무부 경찰 세관 건설교통부 등으로 다원화돼 종합관리가
어렵기 때문에 공항관련 기관을 통합조정하는 등 관리체계를 단순화하기로
했다.

공항의 경비 및 보안업무는 공항경찰대 주관에서 항공사들이 직접 보안
검색 업무를 책임지는 방향으로 바꾸는 방안도 검토중이다.

현재 김포공항의 경비 및 보안관련 업무는 국내에 취항중인 항공사들의
협의체인 항공사운영위원회(AOC)에서 경비를 부담, 한국산업안전의 용역원
들이 현장업무를 맡고 공항경찰대가 감독하는 방식이어서 업무의 비효율성이
나타나고 있다.

최근 김포공항에서 경찰대의 보안검색 강화조치로 국제선의 출발이
몇시간씩 지연된 것도 용역업체 직원들의 증원과 경비부담을 둘러싸고
항공사 공항공단 및 경찰대간의 이견때문에 빚어졌다.

김포공항경찰대의 고위관계자는 2일 이와관련, "선진국의 경우 공항보안
및 관리업무는 공항의 직접적인 사용자인 항공사 주도로 이뤄지고 있는
추세인 만큼 경찰대는 공항경비 및 보안업무에서 손을 떼고 지원업무를
해야 한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승일 서울지방항공청장도 이와관련, "공항에는 정부 상주기관이 많아
긴밀한 업무협조가 필요하다"면서 "원활한 업무협조를 위해 대통령이나
총리직속으로 공항관련 기관을 총괄조정할 수 있는 조정관을 두어 업무를
총괄하는 방안이 검토될 수 있다"고 말했다.

< 최인한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