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부는 업계의 대량감원 움직임과 관련,해고를 최대한 자제하고
회고회피노력을 하도록 적극 유도키로 했다.

또 노동부차관을 반장으로 하고 각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대책반을
구성, 이달중 강도 높은 고용안정대책을 마련하고 노.사.정의 사회적
합의를 유도키로 했다.

이기호 노동부장관은 1일 기자간담회에서 "구조조정 과정의 대량 감원은
불가피한 측면도 있으나 경영합리화가 우선되지 않고 노사협의 없이 대량
감원을 발표하는 것은 근로자들의 고용불안과 생산의욕을 저하시키는 등
부작용이 커 최대한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장관은 "인적비용 축소는 경영합리화를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인뒤
최후수단으로 단행돼야 하며 고용조정이 불가피해도 합리적 대상자 선정,
노사협의 등을 거쳐 원만히 시행토록 지도 감독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해고를 자제하고 인력재배치나 일시휴업 근로시간단축 사내훈련 등을
통해 고용을 유지하는 기업은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장관은 내년 경제성장률이 3%선으로 떨어지면 올해 2.6%, 56만명
수준인 실업률과 실업자수가 4%, 80만~85만명으로 늘 것으로 내다봤다.

또 고용안정지원 직업안정망 확충 등 적극적 노동시장정책을 펼치면
실업자를 10만~20만명 가량 억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노동부는 이와 관련, 이달중 실무대책반을 만들어 구체적인 장단기
고용안정대책을 마련하는 한편 경제사회협의회 노사개혁위원회
비상경제대책추진위원회 등 노사정간의 다양한 협의체를 활용, 경제난국
극복에 관한 공감대 형성을 적극 유도할 방침이다.

< 김광현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