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오후부터 눈과 강풍을 동반한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2일 아침에는
체감온도가 영하 20도 안팎까지 급강하, 본격적인 겨울한파가 시작된다.

기상청은 1일 "찬 대륙성 고기압의 영향으로 오늘부터 기온이 내려가기
시작해 내일 아침에는 서울 영하 7도 등 전국 대부분 지방이 영하로
떨어지겠다"면서 "이번 한파는 3일을 절정으로 오는 4일 낮부터 점차 풀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또 이날부터 2일까지 찬 북동풍및 북서풍의 영향으로 영동지방에
5~15cm, 호남 3~7cm, 충청지방에 1~4cm의 눈이 올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 김재창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