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내 약수터 3백99개소중 36개소에서 대장균군이 검출돼 임시
사용중단조치가 내려졌다.

서울시는 25일 청운동 청운약수터 등 36곳에서 기준치이상의 일반세균과
대장균군이 나와 재검사때까지 사용중지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재검사에서 적합판정이 나오면 다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부적합 약수터로 지정된 곳은 다음과 같다.

<>청운(청운동) <>버드나무(옥인동)
<>건친회1(전농동) <>할아버지(중화동)
<>신주봉천(정릉동) <>청심천(쌍문동)
<>학도암(중계동) <>녹수(녹번동)
<>앵봉(갈현동) <>신정(신사2동)

<>향천(녹번동) <>홍제(홍제2동)
<>옥동(홍제4동) <>호박골(홍은2동)
<>신정산 매봉(신정동) <>백년(신월동)
<>불로천 치산 야영장 통일 약청수(시흥동)
<>천주교(방배동) <>건너말(가락동)

<>광능 청수정(암사동) <>둔촌1(길동)
<>상춘(한남동) <>어청수(와룡동1)
<>일선사(평창동) <>세심천(도봉1동)
<>영비천앞 동심조기회(수유동) <>백록담 인수천(정릉동)
<>감로천(독산동) <>취선대(정릉동산)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