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잇따른 지하철사고의 책임을 물어 김진호사장등 지하철공사 임원
을 퇴진시키기로 하자 해당 임원이 이에 반발, 사퇴를 거부하고 있다.

이에 대해 시는 해임을 불사한다는 방침을 세웠으나 지하철 공사 직원들간
에 사퇴거부에 동정여론이 조성되고 있어 경우에 따라서는 문책성 인사가 상
당한 난항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19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하철공사 L이사는 이번 사고에 직접 책임이 없는데
도 여론재판식으로 사표를 내라는 것은 부당하다며 사직서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

지하철공사 직원들도 이번 사고에 직접 관련된 임원은 유임되고 다른 업무
를 맡는 임원들만 사퇴시키는 것은 여론을 의식한 졸속인사라고 비판하고 있
다.

지하철공사 관계자는 "공사운영에 관한한 시가 권한은 주지않고 책임만 묻
고 있다"며 "이번 사고의 큰 책임이 직원들의 실수에서 비롯된 것은 인정하
지만 모두 물러나라는 것은 곤란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최근의 사고는 근무기강해이에서 비롯된 만큼 모든 경
영진에 책임이 있으며 분위기 쇄신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사표제출을 거부
할 경우 해임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시는 유임된 임원의 경우 이사로 승진한지 1개월정도 밖에 안돼 책임을 물
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시고위관계자는 김사장의 사표수리시점인 20일에 후임자 발령이 안날
수도 있다고 밝혀 사장 인사에 어려움이 있음을 시사했다.

이 관계자는 당초 외부에서 후임사장을 영입할 방침이었으나 전문경영인의
영입이 득보다는 실이 많다는 지적에 따라 내부에서도 물색하고 있다고 설명
했다.

시관계자는 신임사장의 경우 침체된 분위기를 쇄신할 수 있는 리더쉽과 노
사관계를 안정시킬 수 있는 포용력도 갖고 있어야 해 인선에 어려움이 크다
고 밝혔다. < 조주현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