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과 교직원의 절반이 건강하지 않다고 스스로 생각하며 실제 검진
결과도 이와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보험관리공단은 17일 지난해 건강진단을 받은 피보험자 공무원과
교직원 1백22만여명에 대한 문진표를 분석한 결과 건강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45%에 그쳤다고 밝혔다.

실제로 이들에 대한 건강진단 1차판정결과 정상건강자는 50%에 불과하고
식습관이나 환경개선 등 건강관리와 예방조치가 필요한 집단 26%,
질환의심자그룹 24%로 각각 분류됐다.

정상과 질병의 경계영역에 있는 26%는 비만(16%) 혈압 간기능(8%)
콜레스테롤(7%) 빈혈 당뇨 신장기능 관리(3%) 등이었고 특히 여자 수검자의
3%는 자궁암 등 부인과질환 관리 판정을 받았다.

질환의심자 비율은 간질환이 11%, 순환기계 7%, 당뇨와 신장질환이
각각 3%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한편 전체 수검자중 49%가 운동을 하고 있으나 여자 가운데 74%는
운동을 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남자의 경우는 40%가 운동을 않는다고 답했다.

< 김준현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1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