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는 6일 올해보다 3백40명 늘어난 모집정원 5천5백71명 (원주캠퍼스
포함) 가운데 49%인 2천7백33명을 특차로 선발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98학년도 신입생 모집요강을 확정 발표했다.

그러나 대학원 증원을 위해 모집정원(3천9백92명)이 올해보다 10명
줄어든 서울캠퍼스는 특차선발(2천84명)이 정시모집(1천9백8명)보다
많다.

특차모집의 경우 50%는 수능만으로 우선 선발하고 나머지 50%는
1.5배수를 수능으로 예비 선발한 뒤 수능과 학생부를 50%씩 반영,
최종합격자를 결정한다.

특차모집에는 정보특기자(특차정원의 10% 이내)와 농어촌 특별전형
(입학정원 3%이내), 특수교육대상자 특별전형(20명 이내) 등이 포함돼 있다.

전형일자가 가군(98.1.7~11)에 속한 정시모집은 논술과 수능성적만으로
각각 10%를 선발하고 나머지 80%는 학생부(40%) 수능(40%) 논술(10%)
면접(10%) 성적을 합산해 선발한다.

연대는 특차 및 정시모집 외에도 개발도상국 지도자 육성을 위한 특별
전형을 수시로 실시, 매년 50명 내외의 개발도상국 고교 졸업생을 정원외로
선발한다.

이와함께 취업자 전형도 병행,실업계 고교 졸업생이나 일반계 고교
직업과정 위탁생 출신으로 산업체에서 4년 이상 근무한 근로자를 36명
이내에서 내신성적과 면접으로만 선발키로 했다.

< 한은구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