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오전 11시45분께 북한 무장군인 12명이 군사분계선을 넘어와
경기도 파주군 군내면 비무장지대내 대성동마을 영농지역에서 일하던
주민 2명을 납치, 북으로 데려갔다.

북한군에 납치된 주민은 남녀 각 1명으로 대성동마을 동장 김근수씨의
부인 홍승순씨(67.여)와 아들 김용복씨(37) 등 2명으로 알려졌다.

유엔사령부와 국방부는 이날 오후 "17일 오전 11시45분께 12명의 북한
무장군인이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쪽에 위치한 대성동마을 북동쪽 논밭에서
영농작업중이던 2명의 주민을 납치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유엔사는 이어 "이번 사건은 유엔사령부 작전통제 아래 있는
공동경비구역 (JSA)에서 발생했으며, 북한군은 남자 1명, 여자 1명 등
2명의 주민을 데리고 북으로 넘어갔다"고 밝혔다.

유엔사는 또 "지금까지 어느 한쪽에 의해서 총격을 가해왔다는 보고는
없으며, 현재 유엔군 군사정전위 비서장인 라일리 대령이 판문점에서
북한측과 대화를 시도하고 있다"며 "현재 정전협정 위반 여부를 조사중"
이라고 말했다.

국방부는 이와관련 북한측에 납치 주민의 즉각적이고 안전한 송환을
강력히 요구했으며,유엔사는 북한측이 군정위를 통해 이날 오후 송환
의사를 표시해왔다고 전했다.

북한군에 납치된 2명은 동네 주민 등 3명과 농사일을 하던중 일행과
떨어져 있었으며,군사분계선을 넘어온 북한군에게 붙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사는 상황이 발생하자 위기조치반을 가동, 현지 경계를 강화하는
한편 현재공동경비구역 경비대대를 현장에 대기시켜 놓고 있다.

또한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긴급히 초기대응반을 소집, 연합사와
긴밀히 협조하며 경계를 강화하는 등 사태추이의 예의주시하고 있다.

한편 김영삼 대통령은 반기문 청와대외교안보수석으로부터 이 사건에
대한 보고를 받고 "평화로운 영농활동에 종사하고 있던 농민인 만큼
신속한 귀환이 이뤄질수 있도록 송환에 필요한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 최완수.김준현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1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