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은 신한국당이 폭로한 김대중 국민회의총재의 비자금 의혹설에
대한 수사여부를 오는27일 이후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고위관계자는 15일 "김총재 비자금의 수사착수 여부는 오는 20일
열릴 고검장회의와 27일 전국 특수부장회의에서 일선 검사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뒤 결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혀 최소한 27일 이후에나
수사여부를 최종 결정할 것임을 시사했다.

이관계자는 "김총재 비자금 문제를 진상조사 차원에서 수사를 할 경우
특정 정당의 앞잡이라는 오해를 살 여지가 많다"며 "검찰조직 수호차
원에서 섣불리 수사여부를 결정할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검찰은 이날 신한국당이 김총재 비자금의혹과 관련해 고발을 해
올 경우에 대비해 처리방안을 집중 논의하고 일반 고소고발 사건과 동일
하게 처리하되 자료를 신중히 검토하는등 서둘지 않기로 내부방침을 정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관계자는 이와관련,신한국당의 김총재 비자금의혹 고발이 있더라도
사실상 수사인 입건으로 바로 연결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 김문권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1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