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오후 2시5분께 충남 서산시 음암면 도당1리 야산에 훈련 비행중이던
공군 서산기지 소속 KF16 전투기 (조종사 박웅 대위.32.공사 37기)가
추락했다.

이번 사고로 조종사는 추락도중 비상탈출했으며 민간인과 재산피해는
없다고 공군은 밝혔다.

이 전투기는 지난달 6일 여주 상공에서 추락한 것과 동일 기종이며,
공군의 차세대전투기사업 (KFP)의 일환으로 미국 록히드마틴사의 기술지원
아래 삼성항공이 국내에서 조립 생산한 36대 가운데 하나다.

특히 지난달 6일 떨어진 전투기의 추락원인이 "연료 공급 계통의 결함"에
의한 것으로 밝혀진 가운데 이번 전투기도 추락직전 사고 조종사가
"엔진이 멈췄다" (Flame Out)는 교신을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9월 1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