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인 오는 16일 밤부터 17일 새벽 사이 보름달 전체가 지구의 그림자에
가려지는 개기월식이 일어난다.

천문대에 따르면 국내에서 개기월식이 관측된 것은 지난 93년6월4일 이후
4년만에, 또 추석 월식은 78년9월17일 이후 19년만에 있는 일이다.

이번 월식은 달이 지구의 엷은 그림자(반그림자)에 가려져 색깔이 약간
어둡게 변하는 반영식과 달이 지구의 본그림자에 가려 까맣게 보이기 시작
하는 월식, 달 전체가 지구 그림자 속에 들어가 보이지 않는 개기월식
순으로 진행된다.

17일 새벽 1시11분 반영식이 시작돼 2시8분에는 달이 지구의 본그림자
속으로 들어가 서서히 어둠속으로 사라진다.

이어 3시15분부터 4시18분까지 1시간3분동안 달 전체가 보이지 않는 개기
월식이 일어나고 이후 달이 그림자에서 서서히 벗어나 모습을 드러내면서
5시25분에 월식이 끝나고 6시22분에는 반영식까지 모두 끝난다.

천문대 관계자는 "다음 개기월식은 오는 2000년7월16일에 있을 것"이라며
"온가족이 한자리에 모여 자주 보기 어려운 천체현상인 개기월식을 구경한다
면 좋은 추억거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김주영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9월 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