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801편 블랙박스 판독작업 결과 조종사들은 괌 공항부근의 니미츠
힐에 추락할 때까지 사실상 위험을 전혀 감지하지 못하고 있었던 점이 밝혀
진 것으로 알려졌다.

블랙박스 해독작업에 참여한 미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 관계자는 15일 "
조종실 대화내용을 풀어본 결과 사고직전에 벌어지는 긴박한 상황이 전혀없
어 조종사들이 이렇다할 위험을 느끼지 못한채 착륙을 준비하던 중이었던 것
으로 분석된다"고 전했다.

이는 괌 현지조사반이 밝힌 "사고여객기가 완전한 통제상태에서 지상으로
충돌해 들어가는 비행을 한것으로 추정된다"는 견해와 일치하는 것이다.

한편 대한항공 여객기 추락사고의 원인을 규명하기위해 워싱턴 소재 NTSB에
서 진행되어온 블랙박스 판독작업이 14일 종료됨에 따라 5명으로 구성된 우
리측 조사단은 15일 귀국했다.

우리측 조사단장인 김세찬 교통개발연구원 연구위원은 비행장치에 수록된
사고여객기의 고도, 속도 등에 대한 자료를 컴퓨터 디스켓에 옮겨 서울에서
판독기로 분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디스켓에는 블랙박스내 음성기록장치(CVR)와 비행자료 기록장치(FDR)등
기초 분석자료들이 담겨있으나 사고원인 규명까지는 3-6개월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1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