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계소각장에 들어오는 쓰레기 반입제재기준 결정을 둘러싸고 주민대책위와
구가 대립, 주민대책위가 쓰레기 반입을 거부하는 등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5일 노원구와 주민대책위에 따르면 상계소각장에 반입할 수 있는
쓰레기기준에 대해 서로 이견을 보여 지난 4일부터 쓰레기 반입이 중단되고
있다.

주민대책위측은 수분이 과다하게 있는 쓰레기에 대해 반입을 금지할 것을
기준에 넣어야 된다고 주장한 반면, 구는 현재 음식물쓰레기 처리 수준에서
이같은 기준은 무리라며 삭제를 요구하고 있다.

주민대책위측은 "수분이 많은 쓰레기반입을 금지하지 않겠다는 것은 구가
청소대행업체의 이익만 대변한 행위"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같은 대립중에 청소대행업체와 구청에서는 4일과 5일 주민대책위의
저지속에 쓰레기 반입을 강행, 서로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상계소각장 쓰레기반입제재기준은 지난해 9월 소각장이 가동된 이후 시와
구및 주민대책위가 서로 합의해 결정키로 한 사항이다.

< 김준현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