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근거없는 기업 자금악화설을 유포한자에 대해 강력 처벌키로 한
가운데 증권사 직원 4명이 처음으로 부도설 유포혐의로 검찰에 소환됐다.

서울지검 특수1부 (김성호 부장검사)는 31일 일은증권 이종빈 법인부장,
최관호 송진호 차장 등 3명을 (주)태흥피혁 자금악화설 유포혐의로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또 조흥증권 투자분석부 박모과장을 참고인자격으로 소환조사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등은 올들어 매연저감장치 개발로 주가가 급등한
태흥피혁이 판매저조로 투자자금을 건지지 못해 부도위기에 처했다는
허위정보를 지난 6월초 농협등 기관투자가들에게 유포한 혐의를 받고있다.

또 당시 전화로 문의해오는 기관의 펀드메니저들에게 "개발중인
매연저감장치의 수출이 지연돼 결국 부도를 낼 것"이라는 등의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알려 태흥피혁의 주가를 급락시키고 동종의 매연저감장치
개발을 추진하던 S사의 주가를 끌어올리려 했다는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최근 증시에서 일부 회사의 주가가 급등락하고 있는
과정을 추적한 결과 태흥피혁에 대해 근거없는 소문을 퍼트린 세력이 있다는
첩보를 입수, 이들을 소환조사했다"고 말했다.

< 김남국.김인식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1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