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는 PET병의 뚜껑재질을 현재 알루미늄에서 플라스틱으로
개선하기로 했다.

28일 환경부는 분리수거가 돼도 재활용이 어려운 PET병의 재활용을
손쉽게 하기위해 PET병에 알루미늄뚜껑을 쓰고있는 음식료업체와
주류업체에 뚜껑재질을 플라스틱으로 변경해 줄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는 PET병 재활용공장에서 알루미늄뚜껑이 파쇄기 칼날을 마모시켜
교체비용이 많이 드는데다 알루미늄조각을 제거하는 기계를 추가설치해야
하는 등 재활용에 어려움이 많기 때문이다.

현행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에서는 이때문에 플라스틱
용기의 부착물을 단일한 재질로 사용하도록 업체에 권장하고 있다.

환경부는 이와함께 대부분 폴리비닐클로라이드 (PVC)를 사용하는 PET병의
라벨재질도 분리제거가 쉬운 폴리스틸렌으로 변경해나기기로 했다.

이는 폴리비닐클로라이드(PVC)의 경우 PET와 비중이 비슷해 세척과정에서
제거가 어렵고 분리후 소각처리과정에서 염소성분의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기 때문이라고 환경부는 설명했다.

< 김정아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2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