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삼성 LG 등 대기업들이 협력업체는 물론 일반인을 대상으로한
직업능력개발과 기능검정 등 인력개발관련사업에 적극 진출하고 있다.

25일 노동부 및 업계에 따르면 대기업들은 협력업체를 대상으로한 교육
인증기관 자격을 앞다퉈 신청하는 한편 빠르면 다음달부터 시행될
민간자격증시대에 대비, 체계적인 검정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직업능력교육의
사업화에 발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올들어 협력업체 교육인증기관으로 자격신청을 한 업체는 대우종합직업
훈련원 현대자동차 울산직업훈련원 등 16개 회사다.

이에 따라 지난해까지 자격을 딴 13개 업체를 포함, 모두 29개 협력업체
교육인증기관이 올해중 생길 전망이다.

또 삼성SDS 대림산업 현대중공업 등 기존 인증기관들도 올들어 교육에
본격 나서고 있다.

협력업체에 대한 직업교육이 이처럼 활기를 띠면서 올해 교육이수자는
지난해보다 3배가량 늘어난 1만3천명에 달하고 내년에는 2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노동부 관계자는 "중소업체들의 경우 종업원들의 능력개발이 필요하다는
인식은 있지만 여력이 안돼 가르치지 못하는 경우가 태반"이라며 "이같은
문제를 해결해 협력업체의 기술수준을 높이는 동시에 교육노하우를 이용해
사업도 하려는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기업들은 이와 함께 민간자격증 발급에 대비, 일반인들을 대상으로한
기술검정은 물론 기술교육 등을 실시하기 위한 교육시스템 갖추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특히 대기업들은 민간기업이 국가에서 발행한 것과 똑같은 효력을 갖는
각종 기술자격증을 발급한다는 것 자체가 기업이미지를 제고시킬 수 있다고
판단, 경쟁적으로 사업화에 나서고 있다.

업계관계자는 "민간자격증을 발급하게 될 경우 기술검정이나 기술교육
등으로 사업성도 높지만 기술력이 있는 기업이라는 이미지를 얻게 될 것"
이라며 "교육 프로그램이나 공신력을 얻을 수 있는 검정체계를 갖추는 데
힘을 쏟고 있다"고 말했다.

<조주현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2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