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는 22일 경영위기에 직면한 아시아자동차를 살리기 위해
아시아자동차 실무협의회를 구성키로 했다.

광주시와 아시아자동차 및 협력회사 유관단체 광주은행을 비롯한
금융기관 등 20여명으로 구성된 실무협의회는 앞으로 아시아자동차의
부지매각부터 아시아자동차 사주기운동등 각종 지원책을 펼치게 된다.

시는 실무협의회를 효과적으로 운영하기위해 업무분야에따라 <>공장이전
<>세제.금융 <>일반행정 등 3개 지원팀을 구성하기로 했다.

공장이전팀은 광주시 아시아자동차 관계자로 구성, 정부를 상대로 광주시
서구 내방동 아시아서비스공장 하치장 등 2만6천여평 4천억원대 부지매각
추진과 이를위한 용도변경등을 전담할 계획이다.

또 세제.금융.재정지원팀은 광주시와 아시아자 협력업체 국세청 금융기관
상공회의소등 유관기관으로 구성, 어음할인과 정부긴급금융자금 1천억원
지원, 기술신용보증기금의 특례보증증 금융.세제지원업무를 맡아 처리하게
된다.

일반행정팀은 시민단체와 학계까지 포함시켜 단기적으로 아시아자
사주기운동을 벌이는 한편 장기적으로 자동차 산업정책협의회 구성을
통한 광주지역 자동차산업 안정과 구조혁신을 도모키로 했다.

한편 광주경제정의 실천시민연합 YMCA YWCA 민주노총 광주전남지역본부
등 시민단체와 광주은행 광주시의회 전남도의회 등 31개 단체는 22일
오전 광주 금수장호텔에서 모인을 갖고 아시아자동차 및 협력업체
살리기시민운동본부를 결성했다.

이날 결성된 시민운동본부는 시민단체와 금융 노동 아시아자동차
협력업체대표등 8명을 공동대표로 선임해 각 단체간의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아시아자동차 및 협력업체 살리기에 나섰다.

시민운동본부는 <>협력업체의 어음할인 요구에 응하지않는 금융기관에
대한 예금거부및 환수 <>국세 지방세의 납기연기건의 <>아시아자및
협력업체 생산품 사주기운동등의 운동을 펼치기로 했다.

이단체는 활동기간을 일단 이달말까지 정하고 아시아자동차의 상황을
보아가며 필요할 경우활동기간을 연장키로 했다.

< 광주=최수용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2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