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일산신도시 부녀회 회원 68명은 28일 "물가감시협의회"를 구성,
이.미용요금 음식요금 학원 및 스포츠시설 이용 요금 등을 중심으로 부당
요금 인상업소에 대한 본격 감시에 들어갔다.

이들 품목은 행정지도 관리품목(47개)에서 제외돼 행정기관의 감시를 거의
받지 않고 있다.

물가감시협의회는 적발업소를 즉시 구청에 통보하고 "항의방문" "불매운동"
등도 펴나가기로 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2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