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와 충남도의 공공요금 줄줄이 인상으로 각종 소비자 물가인상을
부채질 할 것으로 보여 물가잡기에 역행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충남도는 최근 물가대책위원회를 열고 자연학습시설의 경우 심신단련시설
1일 사용료를 9백80원에서 5천원으로 5백10% 인상했고 연수시설은 1백33%,
숙박시설 1백7%를 각각 인상키로 했다.

또 도립공원 입장료는 어른개인이 3백원에서 5백원으로 66%, 어린이는
1백원에서 2백원으로 1백%씩 인상했고 주차장사용료도 하루 1천원에서
2천원으로 1백% 인상조정했다.

자연휴양림도 입장료를 어른개인 6백원에서 1천원으로 67%, 어린이
2백원에서 4백원으로 1백%, 주차장사용료는 하루 1천원에서 3천원으로
2백%를 올렸다.

여성회관사용료는 예식장사용료를 1만2천원에서 1만8천원으로 50%
인상하는 등 항목별로 5%에서 66%까지 인상했고 어린이보육수수료와
취미교육수강료를 각각 1백22%와 3백%씩 인상했다.

대전시도 다음달부터 각종 공공요금을 인상키로하고 각종 증명서
발급은 평균 4백45원으로 36% 인상하고, 인.허가사항은 평균 1천46원으로
60% 인상키로 했다.

또 상수도요금은 업종에 따라 15-28%까지 인상하고 수도신규가입시
부담하는 시설분담금을 50%에서 90%로 상향조정하고 급수공사관련 각종
수수료도 30% 올리기로 했다.

이와함께 시는 도시가스요금에 대해 10.32%, 하수도요금에 대해 30%를
각각 인상했는데 시내버스요금은 시민단체와 시내버스운송사업자와 협의를
통해 10%안팎에서 인상하기로 했다.

이처럼 공공요금인상이 잇달아 추진돼 소비자들의 가게부담은 물론 각종
소비자물가를 인상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여 소비자물가관리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 대전 = 이계주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2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