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노사협상에서는 고용안정이 최대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경기침체로 고용불안이 심화되자 노조가 과도한 임금인상 요구를
자제하는 대신 회사측에 고용안정을 요구하는 현상이 뚜렷해지고 있다.

21일 민주노총에 따르면 최근 단체협상을 하고 있는 산하 3백24개
노조 가운데 28.1%에 해당하는 91개 노조가 회사측에 고용안정을 요구하고
있다.

정리해고시 노조와 합의토록 하자는 요구(26.5%)와 고용안정위원회를
설치하자는 요구(6.5%)를 더하면 고용안정과 관련된 요구가 61.1%에 달하고
있다.

특히 제조업 노조에서는 이 비율이 73.7%에 달해 비제조업(53.6%)에 비해
고용불안이 상대적으로 큰 것으로 나타났다.

노조측 요구사항 가운데 고용안정 관련 다음으로는 <>경영 참가(18.2%)
<>근로시간 단축(13.6%) <>사회개혁 관련(12.3%) 순이었다.

임금협상에서는 노조측이 경제가 어렵고 기업이 어렵다는 현실을 감안,
지난해에 비해 임금인상 요구를 자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부 집계에 따르면 21일 현재 임금교섭지도대상 5천7백54개 기업
가운데 협상이 끝난 1천2백84개 기업의 임금인상률은 통상임금 기준으로
3.5%(총액기준 3.6%)에 그쳐 지난해의 6.6%를 크게 밑돌았다.

특히 30대 그룹의 임금인상률은 2.4%(총액기준 2.2%)로 지난해(5.6%)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으며 시장지배기업 인상률은 1.7%에 그쳤다.

올들어 임금동결에 합의한 기업은 2백60개(전년동기 1백9개), 임금무교섭을
선언한 기업은 1백43개(전년동기 26개)에 달했다.

< 김광현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2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