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중앙수사부 (심재륜 검사장)는 20일 김현철씨와 김기섭 전 안기부
차장 명의로 개설된 시중 10여개 은행 예금계좌 1백50여개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본격 자금추적에 나섰다.

검찰은 "현철씨와 김전차장이 비자금 조성경위에 대해 입을 다물고
있어 물증확보를 위해 계좌추적을 벌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날 서울구치소에 수감중인 현철씨를 재소환, 2백억원대의
비자금 조성경위와 사용처를 집중 조사했다.

검찰은 특히 현철씨가 "이성호씨로부터 지난 95년말 넘겨 받은 현금
25억원을 김원용 교수가 이끄는 여론조사팀에 전달했다"고 진술했으나
김교수측이 이를 부인함에 따라 현철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용처를 캐고
있다.

검찰은 이와함께 김전차장을 상대로 이씨로부터 1억5천만원을 받고
이씨가 서초케이블TV 사업권을 따내는 과정에서 공보처 등에 영향력을
행사했는지를 추궁했다.

한편 검찰은 "정태수 리스트"에 오른 정치인중 전.현직 국회의원 9명을
금주중 특가법상 뇌물수수혐의로 불구속 기소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이심기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2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