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중앙수사부(심재륜검사장)는 16일 김현철씨가 지난 95년 12월
이성호전대호건설사장을 시켜 돈세탁을 거친후 현금으로 되돌려 받은
25억원을 지난 4.11총선직전 여론조사자금으로 사용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현철씨가 이 돈을 광화문 언론대책반의 책임자로 있던 김원용
성균관대 교수에게 전달,총선등과 관련한 여론조사를 위해 집행토록했다
고 밝혔다.

검찰은 이날 김기섭전안기부 운영차장을 소환,현철씨 비자금 70억원
을 관리하고 안기부 기밀을 유출했는지에 대해 밤샘조사했다.

검찰은 특히 김전차장이 현철씨 비자금과는 별도로 일부기업인으로부터
이권청탁과 함께 수억원의 돈을 받은 혐의를 잡고 조사결과 사실로 확인
될 경우 현철씨와 함께 특가법상의 알선수재혐의로 구속할 방침이다.

검찰은 김전차장과 현철씨와의 대질신문을 통해 70억원중 상당부분이
대선자금 잔여금인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또 현철씨를 상대로 이틀째 조사를 벌여 현철씨가 6~7개 기업
체 대표로부터 수억원씩 20억여원에 이르는 청탁성 자금을 받은 사실을
확인,17일중 구속영장을 청구키로 했다.

검찰은 이같은 사실을 현철씨에게 3억원을 제공한 두양그룹 김덕영
회장과 부도를 막아달라며 청탁을 한 대가로 3억원을 전달한 것으로 알
려진 최승진 전우성건설부회장등 관련 기업인및 이성호 전대호건설사장
등과의 대질신문을 통해 밝혀냈다. < 이심기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1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