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내 과외수업인 "방과후 교육활동"이 전국 초등학교에 널리 확산되고
있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방과후 교육활동이 학원이나 개인교습차원에서
초등학교 어린이들이 받던 과외를 흡수해 "양성화된 과외"로 정착되고 있는
것.

현재 방과후 교육활동을 실시중인 초등학교는 전국 5천7백32개의 89.9%나
된다.

학부모와 학생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으면서 대부분의 초등학교에서 이
교육을 다투어 도입하고 있는 상황이다.

해당 초등학교는 참가 어린이들이 늘어남에 따라 비교적 낮은 보수로 수준
높은 강사진을 확보하기위해 애를 쓰고 있다.

특히 학원강의에 치중하던 교육전문업체들도 자구책으로 방과후 교육
활동에 앞다투어 뛰어들고 있어 교육활동의 질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서울 강남구 포이초등학교의 경우 전교생의 절반에 가까운 7백여명의
학생이 방과후 교육활동에 참가하고 있다.

영어반은 한 학급당 20명 정원으로 10개반이 운영되고 있다.

다음으로 <>컴퓨터가 7개반 <>미술 6개반 <>바이올린.과학이 각각 4개반
<>플루트 2개반 <>한자.문예.테니스가 각각 1개반 등 총 37개반이 구성됐다.

각 과목당 1주일에 2~3일간 수업이 진행되고 과목당 수강료는 1만5천원~
3만원으로 학원과외비 보다 5~10배가량 싸다.

포이초등학교 박환이 교장은 "학부모의 부담을 덜고 학생들의 소질과
적성에 맞는 교육 기회를 주기 위해 방과후 교육활동 시간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며 "학부모와 학생들의 호응이 대단해 우리학교 학생들은 개인이나
학원과외를 하고 있는 학생이 거의 없다"고 말했다.

급성장하고 있는 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교육전문업체들의 움직임도
활발하다.

컴퓨터 과목의 경우 현재 키드컴교육 컴퓨터서당 한길교육 컴퓨터토트
한국교육산업 솔빛조선미디어 퓨처키드 등 40여개 업체가 전국 3백20여개
학교에서 컴퓨터교육 시장을 놓고 경쟁을 벌이고 있다.

영어의 경우 정철외국어학원은 최근 3백여개 이르는 지사에 초등학교
방과후 교육활동 사업에 적극 참여할 것을 지시했다.

시사영어사는 초등학생용 프로그램을 개발, 방과후 교육활동사업에서
톡톡히 재미를 보고 있다.

지난해만 5백개 학교에 8만명 학생을 확보하는 성과를 올렸다.

윤선생영어교실의 자매회사인 "English 2020"이라는 학원도 일산 인천
천안 등지에서 영업중이나 대상지역을 넓혀나갈 계획이다.

과학교육전문업체인 키즈랩(Kids Lab)은 학교에 각종 실험기자재를
무상으로 제공하면서 이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이밖에 바이올린 플루트 미술 한문 등을 전문으로 가르치는 업체와
학원들도 방과후 교육활동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교육부 구학봉 초등장학관은 "방과후 교육활동은 과외만능주의로 인한
사교육비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방안으로 큰 환영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 한은구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4월 1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