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보특혜대출과 김현철씨 비리의혹사건을 수사중인 대검 중수부(심재륜
검사장)는 10일 정태수 한보그룹 총회장으로부터 돈을 받은 여야의원 20명을
포함, 33명을 11일부터 소환, 조사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검찰은 이들중 신한국당 김덕룡, 국민회의 김상현, 자민련 김용환의원을
11일 오후 우선 소환키로 했다고 밝혔다.

검찰의 소환대상은 신한국당 13명, 국민회의 4명, 자민련 2명, 민주당 1명
등 현직 국회의원 20명과 전직의원및 지방자치단체장등 나머지 인사 13명
이다.

검찰은 그러나 소환자중 재정경제원이나 통상산업부 관계자등 관료는
포함돼 있지 않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들 정치인을 대검청사로 공개 소환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소환
대상자가 개인의 명예와 사생활보호 등을 이유로 비공개를 원할 경우 제3의
장소에서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하되 소환조사 사실은 언론에 모두 공개할
방침이다.

검찰은 소환조사를 통해 돈의 액수와 청탁여부등을 집중 조사해 범죄혐의가
드러날 경우 사법처리키로 하는 한편 순수한 정치자금일지라도 조사결과를
일괄공개하는 한편 수사자료와 함께 명단을 국회 윤리위에 통보할 방침이다.

심검사장은 ""정태수 리스트"와 관련해 국민들 사이에 검찰수사의 투명성
자체가 의혹의 대상이 돼왔다"며 "검찰의 선별수사의혹을 불식시키고 정국
안정을 위해서 수사과정에서 거론된 모든 정치인을 공개소환조사키로 했다"
고 소환배경을 설명했다.

< 이심기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4월 1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