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는 2일 1세대 1주택 공급과 환경친화적인 택지개발로 도시경관을
보존하기 위해 올해 주택건설 계획을 수립,추진키로 했다.

시는 이를 위해 주택보급율을 현행 76%에서 79%로 높이면서 공공부문에
서는 전용 18평이하와 공공임대 주택공급에 주력하고 민간부문은 임대용
분양주택 건설확대와 동시에 목표량을 탄력 운영키로 했다.

택지개발의 경우 공공부문은 명지지구 22만평,반여2지구 4만평,녹산지구
14만평,지사 10만평 등 모두 55만평, 민간부문은 소규모 가용지와 각종 시
설이전적지 등을 적극 개발추진할 방침이다.

또 시는 주택 분양 활성화를 위해 주택구입시 분양가의 20-25% 수준으로
금융지원을 확대하고 PC통신 시보 생활정보지 등을 통한 홍보를 실시,미분
양을 해소할 계획이다.

특히 3대 동거주택,원룸주택,주상복합 실버주택 등을 공급해 수요변화에
대처하고 임대주택 3백60세대를 건립할 방침이다.

이밖에 시는 공동주택 사용검사 신청전에 사업시공 등 추진과정을 사전
에 점검하는 아파트 예비사용검사제를 시행,장기 미준공 입주지연 등으로
인한 입주민들의 피해를 방지해 나가기로 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4월 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