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법 개정으로 노조의 정치활동이 허용됨에 따라 민주노총이 5월중
대선기획단을 발족키로 하고 한국노총이 7월부터 대선과 연계한 정치투쟁에
나서기로 하는 등 노동계가 정치세력화에 나서기 시작했다.

이런 움직임은 정치권에 파장을 미칠뿐 아니라 대선을 앞두고 산업현장에
정치바람을 몰고올 수 있어 정계와 재계의 큰 관심을 끌고 있다.

18일 노동계에 따르면 민주노총(위원장 권영길)은 5월중 대선기획단을
만든위 산별 조직및 지역본부별로 핵심발기인 1만명을 모집, 임투가 끝나는
대로 "민주노총 정치실천단 발기인대회"를 갖고 12월 대통령선거에 적극
대비키로 했다.

민주노총은 최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정치위원회 활동계획안을 마련한뒤
지난 14일 서울 성북구 삼선동 소재 사무실에서 열린 제1차 중앙정치위원회
에서 토론을 벌였으며 오는 27일 대의원대회에서 최종확정키로 했다.

민주노총은 오는 12월17일 실시되는 대통령선거에 주체적으로 참여,
<>독자후보를 내든지 <>당선가능한 범야권단일후보와 정책연합을 하는
방안을 검토, 8월말까지 조합원 찬반투표를 통해 확정키로 했다.

민주노총은 3단계에 걸쳐 대통령선거를 준비키로 했다.

특히 최종단계인 9~12월에는 조합원 대상 정치교육 및 편지발송캠페인을
벌이기로 했다.

민주노총은 대선 참여를 위해 4월중 "노동자 정치세력화 핵심발기인"
1천명을 모집하고 1인당 10만원의 정치기금을 거둘 방침이다.

곧이어 5~6월에는 산별조직 및 지역본부별로 핵심발기인 1만명을 추가
모집하며 임투가 끝나는대로 "민주노총 정치실천단 발기인대회"를 갖기로
했다.

또한 대선이후엔 지방자치단체 선거체제로 전환함과 아울러 민주노총
중심의 정당을 만들 것인지 여부를 본격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민주노총 산하 현대그룹노동조합총연합(현총연)과 현대자동차노조는 최근
정치세력화를 제1의 목표로 삼겠다고 밝혔으며 서울지역본부는 지난 12일
대의원대회에서 조합원 1인당 1천원의 정치자금을 모금키로 결정했다.

한편 한국노총은 지난 13일 열린 산별대표자회의에서 6월까지 임단투를
끝낸뒤 7월부터는 대통령선거와 연계한 제도개선투쟁을 전개하기로 했다.

한국노총은 그 일환으로 10~11월중 지역정치타파노동자결의대회와
공명선거캠페인, 지역순회정치교육을 실시하고 12월에는 자기네와 정견이
같은 후보에 대해 공개적이고 적극적인 지지활동을 벌이기로 했다.

또 지지 대가로 다음 정권에서 노동법을 민주적으로 재개정토록 요청키로
했다.

< 김광현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1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