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에도 가입 지난 1월 노동법총파업때 한국노총 산하 금융노련을
탈퇴한 72개 금융기관노조가 4월말 "민주금융노동조합연합"을 설립하고
민주노총에 가입한다.

한국은행노조는 13일 "최근 72개 금융기관노조 대표들이 대표자회의를
갖고 오는 4월29일 민주금융노련 발기인대회 및 설립대회를 갖고 월말께
노동관서에 산별노련 설립신고서를 제출키로 했다"고 밝혔다.

민주금융노련은 산별연맹을 설립한뒤 곧이어 민주노총에 가입할 예정이다.

민주금융노련 설립에 동의한 금융기관노조는 한국 보람 동화 평화
동남 대동 수출입 하나 한미 신한 등 10개 은행노조와 시티은행
등 35개 외국계은행,동방상호신용금고를 비롯한 27개 신용금고노조
등이다.

이 노조들은 노동법총파업이 한창인 지난 1월15일 한국노총 산하
금융노련의 투쟁방침에 불만을 품고 금융노련을 탈퇴한뒤 민주노총에
투쟁기금을 전달하고 명동성당 농성장을 방문하는 등 민주노총 가입을
모색해왔다.

< 김광현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1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