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 대통령의 차남 현철씨의 주요인사에 대한 개입의혹에 대해
검찰이 내사에 착수함에 따라 한보비리와 관련해 이미 한차례 검찰조사를
받은 현철씨가 또다시 검찰조사를 받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검찰은 지역민방사업자 선정과정과 관련, 현철씨의 개입의혹에 대해서도
내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부장 최병국 검사장)는 12일 장.차관 및
국영기업체 등 정부 요직 인사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현철씨의
구체적인 금품수수비리 여부에 대한 집중 내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특히 YTN (연합 텔레비젼 뉴스)사장 인사에도 개입한 내용의
녹음 테이프가 공개되는등 폭로가 잇따르자 인사 및 이권 청탁 과정에서
현철씨가 금품을 받았을 가능성에 대한 광범위한 정보 수집에 나섰다.

검찰은 이와함께 현철씨의 비리의혹에 대한 새로운 주장이 제기되거나
국정조사과정에서 구체적인 범죄사실이 드러날 경우에도 본격적인 수사를
벌인다는 방침이다.

대검 고위 관계자는 "현철씨의 비리의혹에 대한 조사는 현행법상
금품수수를 전제한 비리여부에 초점을 맞출수 밖에 없다"면서 "이같은
비리가 포착되면 언제든지 소환해 전면수사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 이심기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13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