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약사회와 제약협회는 25일 최근 적정 판매가격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는 위장약 쌍화탕 청심원 등의 판매가격을 빠르면 다음달말 부터 최고
66.6%, 평균 20% 이상 자율 인하키로 했다고 밝혔다.

대한약사회 등은 최근 약국간 판매가격이 크게 차이나는 약값에 대해
실제 판매가격과 공장도가격 등을 조사, 일양약품의 우황청심원 등 66개
품목의 가격에서 거품을 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유유산업의 위장약 에바틴의 표준소매가격은 4만2천원에서
1만4천80원으로 66.6% 인하된다.

또 <>엘지화학의 파가스틴정은 59.3% <>서울제약 파모티딘정 58.8%
<>고려제약 판도나정은 57.4% 값을 내리는 등 위장약은 평균 43% 값이
내릴 전망이다.

이와 함께 은행잎엑기스제제는 동방제약의 징코민에프정이 56.2%
인하되는 등 유유산업 종근당 한미약품등 7개회사 11개 품목의 값이
평균 29.3% 떨어진다.

청심원류에서는 35.2% 인하되는 익수제약의 용표우황청심원을 비롯,
11개 제품의 값을 평균 20.5% 내리기로 했다.

또 쌍화탕류는 조선무약 솔표쌍감탕의 값이 36.4% 떨어지는 등 32개
품목의 값을 평균 21.4% 인하된다.

대한약사회 등은 이번 가격인하대상에서 제외된 품목이라도 쌍화탕 등
2백53개 제품에 대해 평균 인하율을 적용, 자율 인하를 유도키로 했다.

< 조주현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2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