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가정의 30% 정도만이 음식물 쓰레기를 처리할 때 올바른 방식인
물기를 짜서 말린 다음 별도의 봉투에 담아 버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보처가 24일 미디어리서치사에 의뢰,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한
여론조사결과에 따르면 음식물 쓰레기를 물기만 빼내고 일반 쓰레기와
같이 처리하거나 (40.1%), 별도 처리하지 않고 일반쓰레기와 같이 버린다
(9.3%)는 응답자가 절반가량에 달해 일반가정에서부터 음식물쓰레기의
처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응답자들은 생활쓰레기중 음식물쓰레기가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으며
(57%) 음식물쓰레기가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주요요인으로 계획성없이
음식을 장만하고 함부로 버리는 사람들의 무관심 (57.7%)을 꼽았다.

음식물쓰레기 수거개선안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1.4%가 "가정 및
지역사회 단위로 음식물 쓰레기를 별도 처리할수 있는 건조기.압축기
마련"을 제안했고 29.5%는 "음식물쓰레기만 별도 수거.처리하는 체계"를,
15.2%는 "물기만 제거하고 일반쓰레기와 같이 처리하는 방안"을 주문했다.

한편 응답자의 74%는 음식점 등에서 권장되는 "좋은 식단제"가 제대로
실시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 김태완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2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