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국 중수부장은 19일 "이번 사건은 정태수 총회장의 진술에 많이
의존할 수 밖에 없었고 사건 자체가 워낙 방대해 큰 어려움을 겪었다"며
"앞으로 미진한 부분을 밝히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중간수사를 마친 소감은.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

여러가지 풀리지 않은 의문점이 있지만 이는 사건 자체가 워낙 방대했기
때문이지 수사의지가 없었기 때문은 결코 아니다.

축소수사로 이해하지 않기를 바란다"


-2천1백36억원의 유용자금 사용처를 구체적으로 설명해달라.

"계열사 신설과 인수의 경우 대동조선 주식을 인수하는데 1백억원 등이
들어갔다.

해외진출경비 55억원은 정총회장의 해외출장시 고가의 선물구입 비용에
들어갔으며 영업활동지원비는 외국 바이어의 접대비용으로 들어간 것으로
조사됐다"


-이 사건을 어떻게 규정하는가.

"굳이 평가를 하자면 부패한 기업주와 공직자가 결탁한 전형적 부패사건
으로 볼 수 있다"


-수사자료를 보면 조흥과 제일은행 2곳에만 집중적으로 로비를 한 것으로
나와있는데.

"장명선 외환은행장 등은 정총회장의 로비성향을 미리 알고 완곡하게
거절한 것으로 조사결과 드러나 무혐의 처리됐다"


-2백50억원에 이르는 유용자금의 사용처가 규명되지 않은 이유는.

"정총회장이 진술을 하지 않고 있으며 비자금 조성당시의 정황을 정확히
밝혀내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석채, 한이헌 등 전현직 경제수석도 조사한 걸로 나왔는데.

"은행대출과 사업인허가 등과 관련해 광범위하게 조사했다"


-이경제수석은 한보부도 당시 금융기관장과 함께 대책회의를 주도한 걸로
아는데.

"국가정책을 결정하는 것과 개인의 사사로운 청탁은 분명히 다르다"


-피조사자 진술중에서 김현철씨의 이름이 한 번이라도 나온 적은.

"특정인에 대한 수사여부를 거론하는 것은 좋지않다고 생각한다"


-밝혀지지 않은 2백50억원의 사용처 확인작업의 가능성은.

"현금으로 뇌물을 제공했거나 은닉된 부동사매입자금으로 사용됐을
가능성이 높다.

그 부분을 밝히도록 노력하겠다"


-만약 국회 한보조사특위에서 정치인 자금제공부분에 대한 수사자료를
요청한다면.

"수사중인 사건에 대해서는 자료제출의 의무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정총회장은 비자금을 어떤 식으로 관리했나.

"건설비용을 과다계상하거나 계열사간 거래장부를 조작하는 방법을
사용했다.

모든 집행은 정총회장이 직접 관리해 현금으로 이뤄진 것 같다.

비자금 구좌는 아직 찾지 못했다"

< 이심기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2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