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민주노총지도부가 농성을 벌이고 있는 명동성당에 성당측의 허락
이 없으면 공권력을 투입하지 않을 방침이다.

정부고위당국자는 15일 "명동성당이 성역은 아니지만 성역을 지키려는 노
력은 필요하다는 김수환추기경의 말씀에 동의한다"며 "명동성당에 성당측
의 허락이 없으면 가급적 공권력을 투입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당국자는 그러나 "사전구속영장이 발부된 사람들을 반드시 잡을 것"이
라고 강조하고 "민노총간부들도 성당측이 나가달라고 요구하고 있기 때문
에 오래 버티기는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 최완수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1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