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은 개정노동법과 안기부법의 재개정을 촉구하고
이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투쟁을 대선까지 이어가기로 공동
결의했다.

또 두 단체 지도부의 협의아래 빠른 시일내 전국 노동자 공동집회를
열기로 했다.

박인상 한국노총위원장은 14일 서울 명동성동으로 권영길 민주노총
위원장을 찾아가 이같이 합의했다.

두 단체가 노동 현안을 두고 연대하기로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서 향후
파업전개과정에 적지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한국노총은 그동안 민주노총이 제도권 단체가 아니라며 존재를 인정하지
않았었다.

이날 두사람은 20여분의 단독회담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앞으로
사안별로 양지도부가 협의,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밝혀 향후 상황에 대해
공동 대응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이들은 개정 노동법과 안기부법의 무효화와 재개정은 최소한의
요구라며 정부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대선때까지 투쟁을 계속해
신한국당에 참패를 안겨줄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박인상 한국노총위원장은 "내일까지의 파업을 예정대로 진행할 것"
이라며 "파업의 연장여부는 산별위원장과 협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 조주현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1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