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에 "야타족"이 있다면 북한에는 "야좀타자족"이 있다"고 지난 93년
10월 귀순, 현재 고려대 경영학과 2학년에 재학중인 윤웅씨(30)가 "북녘
의 신세대 X파일"(한뜻간)에서 주장.

북한에는 재미교포나 재일교포 친척이 있는 주민들이 간혹 자가용을 끌
고 다니는데 속으로 "야,(나도)좀 타자"하고 있다가 자가용운전자가 유혹하
면 넘어가는 북한여성들을 "야좀타자족"이라고 부른다고.

이 책은 압구정동과 창광거리,남한의 야타족과 평양의 야좀타자족,남한의
미팅과 북한의 소개팅,미스코리아와 기쁨조,산타할아버지와 망태기할아버지
등의 내용으로 구성돼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2월 2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