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권 신공항인 무안국제공항이 98년도 민자유치사업으로 추진된다.

29일 건설교통부는 정부의 재정부담을 줄이면서 무안국제공항의 조기
건설을 유도하기 위해 이 공항의 건설사업을 오는 98년도 민자유치촉진법에
의한 민자유치사업으로 지정키로 하고 재정경제원과 예산배정문제 등을
협의키로 했다고 밝혔다.

민자유치로 건설되거나 건설될 공항은 현재 시공중인 인천국제공항과
다음달 착공예정인 양양국제공항이 있지만 양양공항은 항공법에 의한
선투자방식의 민자유치사업이라는 점에서 민자유치촉진법에 따른
공항건설은 인천공항에 이어무안공항이 두번째다.

이를 위해 건교부는 내년에 무안공항의 기본설계가 끝나면 실시설계
과정을거치지 않고 곧바로 민자유치를 위한 시설사업기본계획 마련에
착수할 계획이다.

건교부는 무안공항 건설을 민자유치사업으로 하더라도 용지보상과 일부
기반시설 건설은 국고에서 지원하는 국고사업을 병행키로 하고 세부적인
계획은 현재 교통개발연구원에 맡겨 놓은 무안공항 민자유치 타당성
연구결과를 토대로 마련키로 했다.

정부가 무안공항을 민자유치로 건설키로 한 데는 한라그룹이 용지보상,
진입도로 건설, 기본설계만 국가가 해 주면 공항건설을 자사자본으로
건설하겠다는사업의향서를 건교부 등 정부기관에 제출한 점도 배경으로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 무안군 망운면 피서리 일대 74만8천평의 부지에 오는 2001년까지
건설키로돼 있는 무안국제공항은 총 사업비 2천6백60억원으로 길이 2천5백m,
폭 45m의 활주로 1개와 여객터미널 화물터미널 계류장 주차장 등이
설치되며 건교부는 내년도 기본 및 실시설계비로 63억원의 예산배정을
신청해 놓고 있다.

< 남궁덕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11월 30일자).